Friday 25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에 野3당 “특검촉구” vs 與 “정쟁수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21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수사를 거듭 촉구했다. 특히 김 의원의 보좌관과 드루킹 사이에 금전 거래가 있었다는 보도와 관련해 맹공을 퍼부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드루킹게이트는 이제 김경수 의원을 넘어 윗선으로 향하고 있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답할 차례”라고 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그는 “김 의원의 보좌관과 드루킹 사이에 인사청탁과 관련한 수백만원대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김 의원이 드루킹과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공모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고, 김정숙 여사까지 거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검 외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줄 곳은 대한민국에 아무 데도 없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즉각적 특검 수용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에 있는 김 의원 보좌관과 드루킹 간의 금전거래가 확인됐고 김 의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드루킹

 | 

댓글조작

 | 

野3당

 | 

“특검촉구”

 | 

“정쟁수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