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6 months ago

애플, 아이폰 판매 부진 전망으로 주가 급락

【워싱턴=장도선 특파원】 아이폰 메이커 애플의 주가가 아이폰 수요 감소 우려로 급락했다. 아이폰 수요와 애플의 수익 전망을 둘러싼 경고음도 도처에서 울리고 있다. 그러나 일부 분석가들은 애플의 실적 발표 후 주가가 추가 하락할 경우 매수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파이낸셜 타임스(FT)와 CNBC 등 언론에 따르면 애플 주가는 20일(현지시간) 4.1% 하락 마감하며 뉴욕 증시의 전반적 약세를 초래했다. 애플의 이날 낙폭은 지난 2월 1일 아이폰 판매가 예상과 달리 감소했다는 (지난해 4 4분기) 실적 발표 이후 가장 컸다. 애플 주가는 전일에도 2.8% 내렸다. 이로써 애플은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주가가 7%나 떨어졌고 증시에서의 자산 가치는 600억달러 넘게 증발했다. 애플 주가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2% 하락했다. 세계 최대 상장기업인 애플의 주가 급락 원인은 주력 제품인 아이폰의 향후 수요 감소 전망으로 요약된다. 모간 스탠리는 20일자 노트에서 6월에 끝나는 (캘린더 기준) 2 4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아이폰

 | 

전망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