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롯데 레일리 3이닝 6실점…강판



롯데의 에이스 레일리가 4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KBO 롯데-SK전에서 선발 출전한 레일리는 3이닝 6실점하며 무너졌다.

3회의 위기를 넘기지 못했다. 레일리는 SK 나주환에게 무사 1, 3루에서 스리런 홈런을 맞았다. 나주환은 레일리가 던진 4구째를 그대로 걷어올려 중견수 뒤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5m 짜리 홈런으로 연결했다. 이후 최정, 김동엽, 이재원 ,정의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다시 3실점했다.

결국 레일리는 4회초 배장호로 교체되어 마운드를 내려갔다. 경기는 현재 0-6으로 SK가 앞서고 있다.

박재현 인턴기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레일리

 | 

3이닝

 | 

6실점…강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