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6 months ago

이통업계, 고가 5G주파수-통신요금 인하 사면초가

전 세계적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조기 상용화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 이동통신업계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오는 6월 실시될 5G 주파수 경매대가가 최소 3조원을 넘어선 것을 비롯 원가공개와 월2만원대 보편요금제 도입 등 통신요금 인하 압박도 날로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칫 한국이 중국과 미국 등 경쟁국가에게 ‘세계 최초 5G’ 타이틀은 물론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산업 주도권까지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는 이유다. 22일 미국이동통신산업협회(CTIA)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5G를 가장 잘 준비한 국가’는 중국, 한국, 미국, 일본, 영국 독일(공동5위) 순이었다. 한국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였지만, 중국 이동통신업계가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선두를 유지하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통업계

 | 

5G주파수

 | 

통신요금

 | 

사면초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