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이제는 ‘특검정국’… 與野 극한 대치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드루킹 사건)이 여야 간 핵심 쟁점으로 부상하면서 정치권이 ‘특별검사 정국’에 돌입하고 있다. 야권은 장외투쟁까지 동원하며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특검법안 처리와 국정조사 추진을 위한 논의에도 착수했다.

자유한국당은 22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소속 의원, 보좌진 등 수백명이 참석한 ‘민주당원 댓글공작 규탄 및 특검 촉구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 이름으로 특검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도 서울 광화문에서 천막농성 중인 이학재 의원을 찾아 격려했다.

이외에도 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3당 지도부는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만나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 추진 및 국회 국정조사 공조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민주당은 야당의 특검 요구에 절대 불가를 외치고 있다. 여당 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제는

 | 

특검정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