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역경의 열매] 이말테 대학서 만난 여학생과 치열하게 토론하다 사랑에 빠져


내가 목사가 된 것은 놀라운 일이다. 조상들 중 마지막 목사가 200년 전에 나왔기 때문이다. 외할아버지의 부친은 기독교 경건주의자셨다. 성서를 연구하기 위해 혼자서 헬라어와 히브리어까지 공부하셨다. 하지만 외할아버지는 교회에 실망해 개종했다. 내 외조부모는 힌두교 신자들이었다. 외할아버지는 매일 좌선(坐禪)을 하셨다. 내 친조부모도 교회에 거의 나가지 않는 분들이었다.

부친은 교육대학을 다닐 때 전공으로 수학 외에 신학도 선택하셨다. 하지만 우리 가족은 평범한 독일 기독교인 가족이었다. ‘독일의 평범한 기독교인 가족’이란 해마다 서너 번만 교회에 나갔다는 뜻이다. 우리 가족은 아들만 4명인 대가족이었다. 집값이 비싼 뮌헨시의 테라스하우스를 구입하다 보니 돈이 턱없이 부족했다. 그래서 갑부가 되는 게 어릴 적 꿈이었다.

학교에 다니는 일은 재미있었지만 학교에서 가르치는 과목에는 아직 관심이 없었다. 사춘기 시기에는 그게 더 심해져 학교가 정말 싫어졌다. 억지로 학교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역경의

 | 

이말테

 | 

대학서

 | 

여학생과

 | 

치열하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