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6 months ago

[제22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呼吸 조절

〈제6보〉(66~75)= 이야마는 스타일에서 일본 기사 같지 않은 느낌을 준다. 마치 한국이나 중국 기사들처럼 전투 지향적이다. 일본 기자들에게서 이야마 평을 요청받자 중국 팀 단장 위빈(兪斌)이 내놓은 답변이다. 셰얼하오의 속기(速棋)에 대한 질문이 나왔을 때는 중국 기사들은 대체로 손이 빠른데 셰얼하오가 평균치를 약간 상회하는 정도 라고 답했다. 4회 LG배 우승자이기도 한 위빈에게선 어느새 세계 최강국 대표팀 사령탑다운 권위가 풍긴다.66은 정수. 참고 1도 1, 3으로 두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4, 6의 되치기가 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제22회

 | 

LG배

 | 

조선일보

 | 

기왕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