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김이재 교수의 지도 읽어주는 여자]‘해리포터’ 영감 준 포르투는 마법의 도시

호그와트 기차를 타고 마법학교에 가는 11세 소년이 전 세계 어린이에게 책 읽는 마법을 걸었다. ‘해리 포터’ 마니아의 성지가 된 런던 킹스크로스 기차역에선 영화 속 주인공처럼 사진을 찍고 마법 도구를 살 수 있는 기념품점 ‘플랫폼 9와 3/4’이 성업한다. 조앤 K 롤링(53·사진)은 잉글랜드 중산층 도시 텃실에서 자랐다. 기차에서 만나 결혼한 부모는 작가를 꿈꾸는 딸을 걱정했다. 과학도였던 어머니는 맏딸이 법률회사 비서가 되길 원했다. 엑서터대 불문과에 진학한 롤링은 괴짜 친구들과 우정을 쌓고 교환학생으로 파리도 다녀왔다. 졸업한 뒤 런던 국제사면위원회에서 세계 양심수들의 편지를 읽는 등 여러 직장을 전전하며 틈틈이 글을 썼다. 직장 생활에 지쳐가던 중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애인과도 헤어진다. 홧김에 퇴사한 그는 슬픔을 잊고 글쓰기 좋은 곳을 찾아 세계지도를 펼쳤다. 포르투갈 제2의 도시로 와인이 유명한 포르투에 꽂힌 롤링은 그곳에서 영어 교사가 됐다. 비탈진 골목에 중세풍 건물이 밀집된 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이재

 | 

교수의

 | 

읽어주는

 | 

해리포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