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6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폭행 말리다 가해자 됐다는 유튜버… ‘선한 사마리아인 법’ 논란



유명 유튜버가 택시기사에게 폭력을 휘두른 여성 A씨 일행을 말리는 과정에서 되레 폭행 가해자로 지목됐다고 주장했다. 인터넷상에선 ‘선한 사마리아인 법’ 논쟁이 불붙었다.

운동을 전문으로 유튜브채널을 개설한 닉네임 ‘뽀종’은 지난 21일 경남 창원 마산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채널로 구독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가 주장한 상황은 이렇다.

그는 대구 일정을 마치고 자정쯤 마산에 도착해 택시를 타는 과정에서 택시기사를 발로 차고 주먹으로 때리는 A씨를 발견했다. 그는 가방과 짐을 내려놓고 A씨를 말렸다. A씨는 신경질적으로 반응했다. 택시 안에 타고 있던 B씨는 밖으로 나와 뽀종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뽀종은 “B씨를 말리기 위해 양팔로 껴안았다”며 “평소 운동을 했기에 B씨의 겨드랑이와 목을 꽉잡아 말렸다”고 밝혔다.

A씨는 이 상황에 가세했다. 뽀종은 A씨로부터 눈과 입술 부위를 공격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입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말리다

 | 

가해자

 | 

됐다는

 | 

유튜버…

 | 

사마리아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