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6 months ago

글쓰기는 lt;br gt;방송 출연과 같다

간혹 방송 출연 요청이 들어온다. 솔직히 자신이 없다. 그럴 때마다 아내가 나가도 되는 이유를 얘기해준다. 첫째, 생방송이 아니고 녹화라는 것이다. 잘하지 못하면 편집할 텐데 무슨 걱정인가. 둘째, 당신이 할 만하니까 불렀다는 것이다. 그들 판단을 믿으란다. 셋째, 시청률이 5% 넘는 프로그램은 흔치 않다는 사실이다. 100명이면 고작 한두 명 본다. 넷째, 대본도 있으니 사전에 준비하면 된단다. 다섯째,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 된다는 것이다. 부족한 부분은 제작진이 도와줄 테니 자신감을 가지란다. 그제야 나는 자신감을 갖고 방송에 나간다.


글도 이런 마음을 가지고 쓰면 된다. 첫째, 글도 편집하면 된다. 퇴고할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둘째, 쓸 기회가 주어졌다는 것은 그만한 자격이 있다는 것이다. 건강하니까 쓸 수 있다. 얼마나 감사한가. 일단 쓰면 된다. 셋째, 당신이 쓴 글에 다른 사람은 그다지 관심 없다. 당신이 다른 사람 글에 크게 관심 없는 것처럼. 넷째, 자료 열심히 찾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글쓰기는

 | 

출연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