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트럼프-시진핑, 서로 보란 듯 각각 ‘매머드급 정상회담’


■트럼프-마크롱 브로맨스, 대서양 균열 이어줄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미국 방문길에 올랐다. 마크롱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파리 기후변화협정(파리협정) 그리고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관세 문제를 담판지을 수 있을지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프랑스24방송과 영국 BBC방송 등은 23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이 이날 오후(한국시간 24일 오전) 미국에 도착해 방미 일정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인간관계는 예측하기 힘들다”면서도 “마크롱·트럼프 대통령 간 ‘브로맨스’가 성사된다면 국제사회에서 프랑스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방미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우리는 둘 다 정치적 이단아로서 매우 특별한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면서 “같은 가치, 특히 자유와 평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럼프

 | 

시진핑

 | 

매머드급

 | 

정상회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