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3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9 days ago

[핫포커스]심판 관리시스템 손본다, 심각 오심엔 즉각 2군행도

올시즌 그라운드는 심판 판정을 놓고 홍역을 앓고 있다. 기준이 모호한 스트라이크존에 대한 현장의 불신, 선수와 심판 사이의 과도한 기싸움, 팬들 사이에 만연한 불신까지. 심판 이슈가 어제 오늘 얘기는 아니었지만 지난 몇 주간 거의 매일 심판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는 모두가 원하는 그림이 아니다. KBO(한국야구위원회)와 심판위원회가 혁신을 다짐했다. 좀더 신속한 제재 시스템을 운영한다. 팬들의 불만 핵심은 오심을 한 심판에 대한 부실한 제재다. 선수는 못하면 2군에 가고 심판 판정에 불복하면 퇴장을 당하고 제재를 받는데 오심을 하거나 기량이 떨어지는 심판은 왜 처벌받지 않느냐다. 이같은 팬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키로 했다. KBO 관계자는 최근 심판이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는 집단이 아니다. 심판도 엄연히 여러 경로로 평가받고, 판단받는다. 당연히 못하면 퇴출될 수 밖에 없다. 경기가 끝나면 스스로 모니터링을 하고 팀장, 경기운영위원, 심판위원장으로부터 세밀하게 평가를 받는다. 향후 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핫포커스

 | 

관리시스템

 | 

손본다

 | 

오심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