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유커에 달린 내수 회복.. 1인당 평균 소비액 높아

최근 경기회복세에도 내수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위축된 내국인들의 소비심리와 늘어나는 해외소비도 내수에 하방 압력을 주고 있다.이에 따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급감한 중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어느 정도 회복되는지가 내수회복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부가가치 유발이 큰 중국인 관광객 확대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4분기 외국인 관광객은 336만755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인을 제외하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4분기를 기준으로 국내 주요 관광객인 일본인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대만도 17.3% 증가했으며 태국과 말레이시아도 각각 7.2%, 15.8% 늘어났다. 미주 국가들의 관광객도 13.5% 늘어났다. 평창동계올림픽 등 특수 영향으로 분석된다. 중국인 관광객은 회복세가 아직은 뚜렷하지 못하다. 지난 3월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은 40만3413명으로 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유커에

 | 

1인당

 | 

소비액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