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6 months ago

다른 듯 닮은 마크롱-트럼프, 통상정책 공동전선 구축하나

미국을 국빈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특유의 친화력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고립주의에서 빼내 통상 관련 정책을 유연하게 만드는 물꼬를 틀 수 있을까.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그럴 여지가 굉장히 높은 것으로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원하는 목표인 중국과 독일의 막대한 무역흑자 감축,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 시정에는 양 정상이 의견을 같이하기 때문에 이번 정상회담에서 뜻밖의 성과를 거둘 수도 있다는 것이다. 겉으로 드러나는 트럼프와 마크롱의 인상은 대조적이다. 마크롱은 부드러운 세계주의자로 지구온난화, 시리아 내전, 유럽연합(EU) 통합 강화 등에 열정을 갖고 있다. 반면 트럼프는 자신만만한 국수주의자로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 같은 국제기구 무용론을 주장하고, 미국이 외국 문제에 또는 외국과 교역으로 궁지에 몰리는 것을 두려워한다. 그렇지만 양 정상은 이데올로기적인 차이점에도 불구하고 공통점이 더 많다고 WSJ은 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마크롱

 | 

트럼프

 | 

통상정책

 | 

공동전선

 | 

구축하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