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민주당-한국당, 대전시장 선거 신경전 과열

6·13 지방선거 대전시장 선거전을 두고 각 정당간 신경전이 과열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24일 논평을 내고 “대전시민들의 질문에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묵묵부답이어서 허탈할 지경”이라며 최근 이어온 공세불씨를 살렸다. 전날 한국당 대전시당이 논평을 내고 허 후보를 향해 “민주당 소속 대전시장과 충남도지사 등의 무능과 부정부패, 도덕적 패륜에 대해 대전 충청 지역민들에게 석고대죄부터 하라”고 요구하자 허 후보측이 “벌써부터 더러운 진흙탕으로 끌어들이려 하지 말라”고 경고한데 대한 재공격이다. 한국당은 이어 “선관위로부터 특정 교육감 후보지지 발언과, 웃지못할 ‘외상술값’ 사태로 두 차례나 ‘경고’ 처분을 받은 당사자가 민주당 박범계 의원인데, 그런 분을 중심으로 지방선거를 치르고 있는 허 후보나 민주당이 타당에 대해 ‘경고’를 입에 담으니, 황당할 따름”이라고 힐난했다. 허 후보측도 이같은 공격에 대해 논평을 통해 “정치혐오 선거판을 만들어 투표율을 떨어뜨리려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민주당

 | 

한국당

 | 

대전시장

 | 

신경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