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한국GM 영업 올인.. 신형 말리부 구원투수 될듯

법정관리 고비를 넘긴 한국GM이 판매 정상화를 위한 전략 수립에 본격 돌입했다. GM사태 장기화로 판매실적이 반토막나고, 영업조직망은 사실상 붕괴 직전까지 몰려 이를 재건하기 위한 전담태스크포스(TF) 조직을 꾸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한국GM은 영업.마케팅 전문가들이 주축이 된 판매회복전략팀을 구성, 가동에 들어갔다.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이 도출된 지 하루 만이다. 발빠르게 TF를 구성한 것은 내부 위기감이 고조되기 있기 때문이다. 70일 이상 이어진 노사의 첨예한 대립으로 대리점은 개점휴업 상태다. 실제 한국GM의 올 2~3월 두달간 내수 판매대수는 2만600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만2076대와 비교해 53.5%나 줄어들었다. 영업사원도 두달 사이에 300명 가까이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극적 합의로 새로운 전환점이 마련되면서 한국GM은 판매 회복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다각도의 방안 중 현재 유력시되는 것은 신차투입이다. GM 본사가 계획 중인 신차배정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GM

 | 

말리부

 | 

구원투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