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6 months ago

[美국채 금리 급등] 强달러시대 다시 온다 먹구름 낀 신흥국경제

【 워싱턴 서울=장도선 특파원 서혜진 기자】 10년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이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 우려 속에 23일(현지시간)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마침내 3% 문턱에 도달했다. 국채 10년물 수익률의 단시일 내 3% 돌파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글로벌 금융시장 투자지형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세계 채권시장의 기준물인 미국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아침 2.995%까지 상승, 2014년 1월 이후 고점을 찍은 뒤 오름폭을 약간 반납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장중 최고 3.001%까지 치솟았다. 미국 국채 2년물 수익률도 거의 2bp(1bp=0.01%포인트) 오르며 2.48%까지 전진했다.UBP의 전략가 쿤 차우는 FT에 투자자들은 무역분쟁과 제재가 원유, 금속 그리고 관세로 타격을 받는 일부 다른 상품의 가격인상으로 이어지면서 글로벌 인플레이션 환경이 악화되고 있다는 견해를 취하고 있다 면서 이 같은 견해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美국채

 | 

强달러시대

 | 

먹구름

 | 

신흥국경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