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6 months ago

1시간 일찍 조사실로… 언론 피해 몰래 경찰 출석한 정봉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인터넷 언론사 프레시안의 성추행 보도가 오보라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정봉주(사진) 전 의원을 24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이상 일찍 서울 중랑구 지능범죄수사대에 도착했다. 그는 취재진이 나타나기 전에 기습적으로 조사실로 들어섰다.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지능범죄수사대 건물 앞 포토라인에 섰던 지난달 22일과는 다른 태도였다.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1월 23일 당시 대학생이던 A씨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로 불러 성추행했다고 지난달 7일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기사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기사를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프레시안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정 전 의원을 맞고소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달 28일 고소를 취하했다. 성추행 시점으로 지목된 시간에 렉싱턴 호텔에서 자신이 신용카드로 결제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시간

 | 

조사실로…

 | 

출석한

 | 

정봉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