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4 months ago

‘불법 댓글 현장’ 강제조사권 있는데도 드루킹측이 출입 막자 철수한 선관위

지난해 3∼5월 ‘드루킹’ 김동원 씨(49·구속 기소)의 불법 선거운동 사건을 조사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현장 조사에 소극적이었고, 고발 대신 수사의뢰에 그친 것은 자체 사건 처리지침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선관위가 국회에 보고한 ‘드루킹’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선관위는 댓글 작업이 이뤄진 현장에 대한 강제 조사 권한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관위는 당시 드루킹의 인적 사항을 확인했고, 경기 파주시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의 위치도 파악했다.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은 “당시 선관위는 다수의 해외 인터넷주소(IP), 파주의 타 지역 IP가 조작됐다는 것과 다수의 불법 댓글 작업을 발견했다”며 “은행 4곳의 계좌를 추적한 결과 2억5000만 원대 의심 자금 흐름도 나왔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당시 4개 계좌 내 8억 원 상당의 자금 흐름이 있었다”며 의심스러운 자금 규모가 더 크다고 주장했다. 선관위는 당시 경공모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강제조사권

 | 

있는데도

 | 

드루킹측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