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5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0 days ago

키스 먼저 정다빈,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뿌듯한 성장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배우 정다빈이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를 통해 또 한번 성장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키스 먼저 할까요 에서 정다빈은 무한(감우성 분)의 딸 이든으로 분해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소화했다. 극 초반 정다빈은 아빠와 오해가 쌓이고 쌓여 애증의 관계에 있었다. 모든 진실을 알게 된 후 주체할 수 없는 슬픔 속에서도 아빠 앞에서만큼은 밝은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 그리고 뒤돌아서 아빠가 없는 곳에서는 눈물샘 마를 날이 없었다. 이 모습은 정다빈의 짠한 눈빛 연기로 표현이 됐다. 정다빈은 울지 않아도 슬픈 장면 그리고 더 이상 웃어도 웃는 게 아닌 이든의 아픔을 잘 그려냈다. 특히 드라마 초반 천방지축 여고생부터 드라마 중반 이후 짠내 가득한 캐릭터 로 자리했는데도, 감정선을 유려하게 풀어간 덕에 어색함이 없었다. 이외에도 풋풋한 짝사랑 연기로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했다. 또한 하민(기도훈 분)을 만나면서 사람의 마음을 읽고 배려하며 점점 변화하는 모습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다빈

 | 

앞으로가

 | 

기대되는

 | 

뿌듯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