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7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1 months ago

[주주통신원의 눈] 와 함께 성장해온 나의 30년 / 허익배

암울한 전두환 군사정권에서 30대 초반의 피 끓는 젊은 교사로서 앞뒤로 꽉 막힌 교육 현장의 현실에 몸부림치던 시절, 국민들이 주주가 되어 정론 신문을 창간한다는 소식에 주저없이 월급의 절반 이상을 한겨레 주식 대금으로 송금했던 기억이 새롭다. 그로부터 서른 해가 지나서 한겨레 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정론직필로 ‘이립’(30살을 이르는 별칭)했다.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주통신원의

 | 

성장해온

 | 

30년

 | 

허익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