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5 days ago

기습키스하고 팔목 낚아채는 남자 주인공.. 그릇된 性인식 만드는 TV

직장인 김희성씨(37.여)는 최근 종합편성채널의 한 예능 프로그램을 보고 눈살이 찌푸려졌다. 패널로 출연한 한 연예인이 정부의 부동산.교육정책을 언급하면서 여자 3명 이상 모인 브런치 모임을 단속해야 한다 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그는 마치 여성들이 조직적으로 부동산.교육정책을 방해하는 것처럼 작전을 통해 단합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씨는 여성들이 불법이나 편법을 저지르는 존재처럼 묘사돼 보기 불편했다 며 방송에서 굳이 여성 모임만 단속해야 한다고 할 필요가 있었는지, 그 내용을 그대로 방송해야 했는지 의문 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기습키스, 팔목 낚아채기가 남성성?미디어가 성차별 제작소 라는 지적이 나온다. 시청률이나 조회수 확보를 위해 여성 출연자들의 노출을 부각시키거나 외모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습키스하고

 | 

낚아채는

 | 

주인공

 | 

그릇된

 | 

性인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