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6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0 days ago

부산금융중심지 정책, 지역 협력사업 낙제점

금융 공공기관 부산 이전 등 정부의 부산금융중심지 정책이 지방세수 확충과 고용에는 긍정적 영향을 미쳤지만 협력사업 등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은행 부산본부(본부장 강성대)와 (사)국제금융포럼(공동 조직위원장 김영재 이기환)은 26일 문현동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4차 산업혁명과 부산금융중심지의 미래 라는 주제로 2018년 국제금융포럼 컨퍼런스 를 공동 개최했다. 배근호 동의대 교수는 이날 컨퍼런스에서 부산금융중심지 정책의 비판적 고찰과 미래 전략 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부산금융중심지 정책의 성과와 한계를 지적했다. 배 교수는 공공기관의 이전으로 인구유입 효과와 함께 지방세수 증대, 고용 창출 등의 긍정적 효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준 3274명이 공공기관 이전으로 부산으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부산금융중심지

 | 

협력사업

 | 

낙제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