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5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후드·마스크 얼굴 가린 ‘홍대 누드 몰카’ 女모델… 법원 가는 길



여성 모델 안모(25)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2일 서울 마포경찰서 밖으로 나와 서울서부지법으로 이동하고 있다. 안씨는 홍익대 회화과 수업 중 남성 모델의 나체사진을 촬영해 인터넷 커뮤니티로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은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홍대 회화과 누드 크로키 수업 강의실에서 발생했다. 안씨는 몰래 촬영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페미니스트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워마드는 여자(woman)와 유목민(nomad)을 합성한 명칭이다. 극단적 여성주의와 남성혐오주의를 표방하고 있다.

안씨는 이 수업에 누드모델로 참여한 4명 중 1명이었다. 안씨에게 촬영된 남성 모델과는 사건 당일 처음 만났고, 다툼이 있은 뒤 홧김에 사진을 촬영해 유포했다는 취지로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서울서부지법 김영하 판사는 오후 3시 안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시작했다. 구속 여부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후드·마스크

 | 

女모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