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7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5 days ago

이낙연 총리 “세월호 충돌설 보고받은 적 없어…2년 정도 목포신항에 거치될 듯”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세월호 직립 현장을 찾아 외력 충돌설 등에 대해 “지금까지 들어본 적이 없고 보고 받은 내용도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세월호가 바로 선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을 찾아 현장을 둘러본 이후 이같이 밝혔다. 비공개 일정으로 현장을 찾은 이 총리는 고(故) 단원고 정동수군의 아버지인 정성욱 4·16가족협의회 인양분과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직립 용역업체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와 선체조사위원회로부터 직립 과정과 미수습자 수색과정, 침몰 원인 조사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이 총리는 “앞으로 미수습자 수색과 침몰 원인 조사 등 검토해야 할 사안이 꽤 많다고 들었다”며 “2년 정도 세월호가 여기(목포신항)에 더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기술적인 문제들로 인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는 말도 어렴풋이 들은 것 같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세월호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여기저기서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낙연

 | 

“세월호

 | 

충돌설

 | 

보고받은

 | 

없어…2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