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트럼프 “美대사관 예루살렘 이전에 1조원 절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스라엘 주재 미 대사관을 현재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기는데 9억9980만 달러(약 1조649억원)를 절약했다고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인디애나에서 가진 연설에서 미국 대사관 이전 비용과 관련해 “20만~30만 달러를 쓸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에 따르면, 그는 약 3개월전 예루살렘에 10억 달러가 들어가는 새 대사관을 세우는 계획서를 제출받았지만 서명하지 않고 데이비드 프리드먼 주이스라엘 미 대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프리드먼 대사는 그에게 새 대사관을 짓는 대신 기존에 있는 미국 정부 소유 건물을 리노베이션하면 15만 달러밖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래서 트럼프는 프리드먼 대사에게 “20만~30만 달러를 쓰는 건 괜찮다고 말했다”고 한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막대한 재정 절약 주장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 14일 문을 여는 예루살렘 미국대사관은 기존에 있던 영사관 건물을 개조한 것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럼프

 | 

“美대사관

 | 

예루살렘

 | 

이전에

 | 

1조원

 | 

절약”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