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사냥 본능 되찾은 호랑이, 7언더파 시즌 18홀 최저타 기록..플레이어스 공동 9위 반등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2)가 무빙데이 에서 가파른 순위 반등에 성공했다. 우즈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72 7189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1개에 버디 8개를쓸어 담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하위인 공동 68위로 컷을 통과한 우즈는 공동 9위(중간합계 8언더파 208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이날 우즈가 기록한 7언더파는 우즈의 플레이어스 18홀 역대 최고 기록을 1타 경신한 스코어다. 또한 이번 시즌 한 라운드 최저타 기록이기도 하다. 허리 부상 등으로 약 2년간 공백기를 갖고 올해 복귀한 우즈는 앞서 출전한 7개 대회에서는 68타가 한 라운드 최저타였다. 샷감, 퍼트감 어느 것 하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되찾은

 | 

호랑이

 | 

7언더파

 | 

18홀

 | 

최저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