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트라이아웃까지 마친 남자부, 일단 빅3 는 웃는다

행운의 여신은 빅3 를 향해 웃었다. 11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모든 시선은 추첨기에서 떨어진 구슬로 향했다. 한 시즌 농사를 결정할 수 있는 운명의 순간이었다. 외인의 비중은 설명이 필요없다. 트라이아웃 실시 후 국내선수의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어떤 외국인선수를 뽑느냐에 따라 1년 성적이 좌우된다. 드래프트의 선수지명은 확률 추첨 방식이었다. 총 140개의 구슬을 성적 역순에 따라 나눴다. 최하위 OK저축은행이 가장 많은 35개를가졌고, 이후 순위에 따라 5개씩 차감했다.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은 5개를 가졌다. 추첨 결과는 놀라웠다. 우리카드가 1순위를 거머쥐었고, 삼성화재-대한항공-OK저축은행-현대캐피탈-한국전력의 순이었다. KB손해보험은 일찌감치 알렉스와 재계약을 맺었다. 세계 3대 공격수 아가메즈를 1번으로 뽑은 우리카드에 스포트라이트가 쏠렸지만, 진정한 승자는 빅3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트라이아웃까지

 | 

남자부

 | 

웃는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