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9 days ago

대북확성기, 남북 정상회담으로 멈췄지만… 불량품 비리사건은 현재 진행형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불량품’ 대북확성기 사업의 입찰비리 의혹에 연루된 현직 대령과 국회의원 보좌관, 브로커, 업자 등 20명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남북 정상회담의 ‘판문점 선언’에 따라 군사분계선 일대에 설치됐던 대북확성기 방송 시설은 모두 철거됐지만, 입찰비리로 낭비된 혈세를 되찾기 위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은 계속 진행될 전망이다. 13일 국방부 검찰단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이용일 부장검사)와 공조해 진행한 ‘대북확성기 사업 비리 사건’ 수사에 따라 군 관계자 6명이 기소됐고, 민간업체 관련자는 14명이 기소됐다. 대북확성기 사업은 2015년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 이후 대북 심리전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사업자로 선정된 인터엠은 2016년 말 확성기 40대(고정형 24대·기동형 16대)를 공급했으나 성능이 떨어진다는 지적과 함께 입찰비리 의혹을 받아왔다. 검찰이 지난 2월 감사원 요청에 따라 수사에 착수해 3개..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북확성기

 | 

정상회담으로

 | 

멈췄지만…

 | 

불량품

 | 

비리사건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