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직장 동료에게 ‘설사약’ 넣은 브라우니 선물한 여직원



퇴사하는 동료에게 ‘설사약’을 넣어 만든 브라우니를 먹이려 한 여성이 경찰에 덜미를 붙잡혀 결국 회사에서 해고당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FOX뉴스 등 현지 매체는 미시간주에 있는 한 엔지니어링 회사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MMI 엔지니어링 솔루션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A씨는 평소 마음에 들지 않았던 동료 B씨의 송별회인 지난 3일, 설사약을 넣어 만든 브라우니를 B씨에게 주기로 했다.

하지만 B씨가 브라우니를 먹기도 전에 그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A씨의 계획을 눈치 챈 익명의 한 직원이 회사 인사팀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이에 회사 측이 경찰에 신고를 한 것이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브라우니를 압수하고 A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였다.

A씨는 처음에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브라우니의 성분 등 관련 조사를 하겠다는 경찰의 엄포에 브라우니에 설사약을 넣었다고 시인했다.

조사 결과 여직원은 평소 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동료에게

 | 

설사약

 | 

브라우니

 | 

선물한

 | 

여직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