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6 month ago

굴착기 올라탄 ‘골프 여제’ 박인비… 두산 매치플레이 김아림 눌러

챔피언 퍼팅을 남겨둔 ‘골프 여제’의 얼굴에도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어떤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으며 상대를 압박한다고 해서 붙여진 ‘침묵의 암살자’라는 별명도 이 순간만큼은 예외인 듯 보였다. 1m 파 퍼팅이 홀로 사라지자 비로소 그는 하늘을 쳐다보며 안도의 미소를 지었다. 10년 기다림 끝에 박인비(30)가 처음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에 섰다. 박인비는 20일 강원 춘천 라데나골프클럽에서 열린 두산 매치플레이챔피언십 결승에서 18번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김아림(23)을 1홀 차로 꺾었다. 이로써 박인비는 스무 살 때인 2008년 8월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서희경에게 2타 뒤진 2위로 마친 것을 시작으로 20번째 도전 끝에 처음으로 KLPGA투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지난 10년 동안 박인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19승(메이저 7승 포함)을 거뒀으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했다. 일본(4승)과 유럽(1승)에서도 승수를 추가했지만 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매치플레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