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서울-평창 올림픽 정신, 두 바퀴로 잇는다… ‘2018 투르 드 코리아’ 30일 개막

올해도 은륜의 물결이 금수강산 곳곳을 누빈다. 국내 유일의 사이클 국제도로대회 ‘투르 드 코리아 2018’이 30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12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의 공식 명칭은 ‘서울올림픽 30주년 기념’ 투르 드 코리아 2018이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올해는 1988년 서울 여름올림픽이 열린 지 30년 되는 해다. 서울과 평창을 자전거의 두 바퀴로 잇는다는 의미를 담았다. 황용필 투르 드 코리아(TDK)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은 동서 냉전 종식을 이끌었던 역사적인 대회였다. 개회식에 등장한 굴렁쇠는 화합의 상징이었다”며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다시 열린 올해 평창 올림픽은 북한의 참여로 화합을 넘어 평화로 이어졌다. 올해 투르 드 코리아는 화합과 평화의 두 바퀴로 달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 출발지는 새만금의 도시 전북 군산이다. 30일 군산을 출발한 선수들은 천안∼영주∼정선∼충주를 지나 내달 3일 서울에서 최종 5구간 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올림픽

 | 

바퀴로

 | 

잇는다…

 | 

2018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