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7 month ago

고속道 작업중 4명 추락사… 또 하청 근로자

근로자 4명이 숨진 충남 예산군 대전∼당진고속도로의 ‘교각 점검용 계단’ 추락 사고는 부실 시공이 원인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사고는 19일 오전 8시 47분 예산군 신양면 대전∼당진고속도로 당진 기점 40km 지점인 차동1교에서 발생했다. 교량 하부 3번 교각 근처에서 A 씨(52) 등 한국도로공사 하청업체 근로자 4명이 작업을 위해 진입했다가 계단이 교각에서 통째로 떨어져 나가면서 30m가량 아래로 함께 추락했다. 119구급대원이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이 계단은 근로자들이 보수나 점검 작업을 할 때 이동하는 통로다. 스테인리스 및 알루미늄 재질로 지난해 12월 1∼9번 교각에 1개씩 설치됐다. 추락한 계단을 고정하는 앵커볼트 8개는 부러지지도 않고 뽑힌 채 발견됐다. 8개 가운데 6개는 길이가 11cm였지만 2개는 6∼7cm였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천안지청 관계자는 20일 “현장 점검에서 앵커볼트 매립 부분에 이상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도로공사 측은 “전체적으로 앵커볼트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