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구본무 회장님 추모” 힘낸 LG, 차우찬 6이닝 1실점… 한화에 첫승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타계 소식이 알려진 20일. 안방인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화를 상대한 LG 선수들은 모두 검은색 스타킹을 바지 위로 치켜 신은 ‘농군 패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유니폼에는 검은 리본을 부착했다. 누구보다 야구를 사랑했던 ‘회장님’을 추모하기 위해서였다. LG는 이날 응원단을 운영하지 않았다. 상대팀 한화도 이에 동참했다. 구 회장은 LG가 창단한 1990년부터 2007년까지 LG 트윈스 야구단 구단주를 맡았다. 선수들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LG는 창단 첫해인 1990년과 1994년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럭키금성이었던 LG는 1995년 1월 그룹 명칭을 LG로 바꿨다. 당시 유지현, 김재현, 서용빈 등 스타플레이어가 즐비했던 LG 야구단은 일반인들에게 LG라는 브랜드를 각인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선수들은 이날 경기에서도 힘을 냈다. 올 시즌 전날까지 한화를 상대로 5전 전패를 당했던 LG는 선발 투수 차우찬의 역투와 중심 타선의 집중타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구본무

 | 

회장님

 | 

추모”

 | 

차우찬

 | 

6이닝

 | 

1실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