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7 month ago

REC 가중치 논란 “일방적 에너지전환 드라이브… 부작용 우려”

아시아투데이 최원영 기자(세종) = 정부가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한 카드 중 하나인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를 새롭게 조정했다. 일부 환경오염 우려가 나오는 바이오매스 발전은 사실상 퇴출하고 해상풍력을 늘리는 게 핵심이다. 발전업계는 업계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 정책이라며 부작용을 지적하고 있다. 20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8일 신재생 공급의무화(RPS) 공청회를 통해 REC 가중치 조정안을 밝히면서 시장 혼란은 다소 잦아든 상태다. 하지만 3년 단위로 급변할 수 있는 영업환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RPS제도는 정부에서 대규모 발전 사업자에게 신재생에너지 의무 공급량을 지정해 따르도록 한 제도다. 이를 입증하는 서류를 REC라고 하는데 할당량을 채우지 못할 경우 거래시장에서 구매해야 하고, 불이행시 시장가격의 150%에 달하는 과징금을 물게 된다. REC 가중치는 신재생에너지원별 설비 형태 및 규모에 따라..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에너지전환

 | 

드라이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