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컨센서스 기간 10% 뛴다던 비트코인은 왜 되레 밀렸나

업계 최대행사인 뉴욕 블록체인주간이 열린 지난 한주, 비트코인 가격이 되레 주초보다 10%나 밀렸다. 주간으로는 2주 연속 하락했다. 14~16일(이하 현지시간) 열린 뉴욕주간 최대 행사인 컨센서스가 별다른 호재가 되지 못한 셈이다. 지난 주초 8800선을 넘어서던 비트코인은 이내 기력을 잃으며 8000선 초반으로 밀렸다. 주말 한때 7900선으로 내려서며 1개월 만에 최저치에 근접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실속 있는 토론을 원하던 투자자들 기대와 달리 이번 행사가 지나치게 상업적으로 흐른 탓이라고 지적한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0일 오후 5시13분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 오른 8563.89달러에 거래됐다. 주말 내내 8200달러 선에서 주춤하다가 다소 기력을 되찾고 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2.99% 상승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컨센서스

 | 

10%

 | 

뛴다던

 | 

비트코인은

 | 

밀렸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