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구미 유권자, 20대 이어 30대 시의원 만들어 줄까

정권교체에 이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주권자들의 호응은 기존의 정당 선호도를 역전시켰다. 전국 대부분 시도에서 여당이 야당을 압도하고 있지만 유일하게 자유한국당의 지지도가 살아 있는 곳이 대구 경북이다.
그중 경북지역의 지방선거 판도는 여전히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출사표를 던진 이들의 면면으로 보면 이 지역에는 여전히 자유한국당이 여당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구미에도 예년에 비기면 여당 예비 후보가 늘긴 했지만 자유한국당 후보와 비길 정도는 아니다.
구미에서도 몇몇 범진보 인사들이 새롭게 6·13 지방선거에 도전하고 있다. 민주당은 그나마 여당이라는 프리미엄이라도 있지만, 진보정당의 경우는 양자구도에 밀려 존재감을 드러내기가 쉽지 않다. 이들을 중심으로 지역구 선거 상황을 들여다보았다. -기자 말

구미시 마 선거구인 구미시 인동동과 진미동은 1978년 구미가 시로 승격하면서 칠곡군 인동면에서 편입된 지역이다. 인의동, 황상동, 구평동, 신동 등 4개의 법정동을 거느린 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유권자

 | 

20대

 | 

30대

 | 

시의원

 | 

만들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