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후랭코프-김재영 1,2위 혈투 선발대결. 기선을 제압하라

1위와 2위의 선두권 싸움이 펼쳐진다.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2위 한화 이글스가 대전 홈에서 선두 두산 베어스를 만난다. 22일 첫 경기 양팀 선발이 나왔다. 두산 세스 프랭코프와 한화 김재영의 대결이다. 기선제압이 중요한 3연전의 첫 판이다. 한화는 최근 16경기에서 12승4패의 가파른 상승세다. 지난주도 두 차례의 위닝시리즈로 4승2패를 기록했다. SK 와이번스와 함께 공동 2위다. 한화의 이번 주가 눈길을 끄는 이유는 두산과의 홈 3연전 이후 곧바로 인천으로 옮겨 SK 와이번스와 맞붙기 때문이다. 두산과 SK는 한화의 천적들이다. 한화는 두산을 상대로는 올해 1승2패, SK에는 3연전 첫 만남에서 스윕패를 당했다. 두산의 외국인 투수 세스 후랭코프는 조쉬 린드블럼과 함께 완벽한 원투펀치를 구성하고 있다. 올시즌 9경기에서 6승무패, 6차례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2.82의 훌륭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에 맞서는 김재영은 올시즌 8경기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은 5.05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후랭코프

 | 

김재영

 | 

선발대결

 | 

기선을

 | 

제압하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