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7 month ago

부산 노동자상 철거 요구에 시민사회 반발


부산 동구청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 철거를 예고하면서 갈등이 커지고 있다.
구청은 오는 23일까지 자진해서 노동자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철거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시민사회는 절대로 노동자상을 철거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21일에는 관련 시민사회단체들이 꾸린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노동자상특위)가 동구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노동자상특위는 노동자상을 철거하려는 어떠한 시도에서 맞서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노동자상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이제껏 역사청산을 빌미로 돈이나 빌려오고, 엉터리 야합으로 면죄부를 준 것이 전부인 정부를 대신해 사죄·반성을 촉구하고자 세우려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이라면서 오로지 영사관 앞 건립 저지에만 혈안이 되어 아베의 요구에 대해 내정 간섭하지 말라는 기본적인 대응조차 하지 않은 행정당국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자상특위는 사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