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여전한 ‘제 식구 감싸기’…변함없는 ‘방탄국회’

자유한국당 홍문종(4선·경기 의정부시을), 염동열(재선·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21일 국회에서 부결됨에 따라 ‘방탄국회’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 홍 의원과 염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무기명 투표에 부쳤으나 결국 부결됐다. 홍 의원은 재석의원 275명 중 찬성 129표, 반대 141표, 기권 2표, 무효 3표, 염 의원은 찬성 98표, 반대 172표, 기권 2표, 무효 4표에 그친 것이다. 체포동의안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함에 따라 홍 의원과 염 의원은 ‘현역 의원 구속’이라는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날 수 됐다. 두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각각 지난달 4일과 13일 국회에 제출됐다. 홍 의원은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을 통해 75억원을 배임 횡령한 혐의로, 염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청탁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바 있다. 그러나 ‘드루킹 특검’을 놓고 여야가 한 달 넘게 대치하면서 처리되지 못하다가 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여전한

 | 

감싸기

 | 

…변함없는

 | 

방탄국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