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5 months ago

SNK, 국내 상장 앞두고 저작권 소송중.. 월광보합 유통 금지령

90년대에 전세계 오락실을 휩쓸었던 킹오브 파이터즈 와 아랑전설 등을 개발해온 일본의 게임 제작사 SNK가 월광보합, 영웅폭풍 등을 활용한 불법 게임기 유통회사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 게임회사로서는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는 SNK는 올해 올 11월 경에 본사의 코스닥 등록을 앞두고 대대적인 저작권 단속에 들어간 상황이다. 현재 SNK는 별도의 법무법인을 통해 인터넷 쇼핑몰에서 월광보합 류 판매를 하던 20여 업체에게 소송을 진행중인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들 업체들에게 500만 원에서 2000만 원의 배상금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SNK 관계자는 상장을 앞두고 불법 게임기를 정리하고 가자는 차원으로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 고 설명했다. 이같은 SNK의 움직임에 대해 소송을 당한 유통업체들은 선처를 호소하며 대책에 분주한 모습이다. 유통업체들은 저작권에 대해 문제가 있는 제품을 판매한 건 잘못이지만 ▶ 월광보합을 개발한 해외업체들을 놔두고 국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SNK

 | 

앞두고

 | 

저작권

 | 

소송중

 | 

월광보합

 | 

금지령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