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인천시장 후보 빅2 양보없는 설전 “2조7000원 갚았다” “10조원 아직 남았다”

박남춘 더민주 인천시장 후보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재정건전화는 누구라도 했어야 하는 일이지만 재정건전도시가 된 것은 아니다”고 주장한데 대해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아직도 갚아야할 빚이 10조원 남아있다는 것이다.

박 후보는 민선6기 유정복 시정부가 3조7000억원의 부채를 상환한 것은 실력이나 노력이 아니라 순전히 상황이 그렇게 됐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유정복 선거사무소측은 반박 성명서를 통해 “전혀 준비 안된 박남춘 후보”라고 날을 세웠다.

유 후보측은 “억지와 궤변에 대해 대꾸해야 할 필요조차 없다고 판단되지만 적어도 300만 인천시민들께서는 진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며 “인천의 재정위기등급을 해제해 준 것은 현 정부이고, 인천의 재정상황이 위기에서 벗어나 건전한 상태로 돌아왔음을 박 후보가 존경해 마지않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인해 준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유 후보측은 이어 “박 후보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천시장

 | 

양보없는

 | 

“2조7000원

 | 

갚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