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대진 라돈 침대 파문 걷잡을 수 없이 확산…집단 피해보상 청구 소송 대거 참여할 듯

국내 유명 침대회사인 대진침대의 매트리스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다량 검출되면서 라돈 침대 사건 이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건 으로 비화되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화학물질에 대한 공포증을 일컫는 케미포비아(Chemical+Phobia) 가 우리나라를 강타하고 있는 것. 이에 따라 정치권과 소비자단체들은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한 사용자들은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고 한국소비자원도 집단분쟁조정 절차를 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0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5일 대진침대 방사능 2차 조사결과에서 라돈에 의한 피폭방사선량이 일반인의 피폭방사선량 기준인 연간 1mSv(밀리시버트)를 최대 9.35배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량의 방사선(0.1~0.2mSv)에 노출되는 엑스레이 촬영을 100여 차례 찍은 것과 맞먹는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폐암을 일으키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방사성 물질이다. 침대는 대부분의 사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걷잡을

 | 

확산…집단

 | 

피해보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