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8 month ago

속도제한장치 불법 해체·차량운전 업자 등 174명 적발

대형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사업용 자동차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되어있는 속도제한장치를 돈을 받고 불법 해체해 준 업자와 해체된 차량을 운전하게 한 운수업체 대표, 운전자 등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은 해체업자 백모(40)씨와 운수업체 대표 김모(48)씨 등 174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자동차 정기검사 과정에서 속도제한장치가 해체돼 불합격 판정을 받았던 차량 운전자 125명의 명단을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백씨는 2016년 10월부터 올 3월까지 전국을 무대로 1000만원에 구입한 속도제한장치 해체 장비와 대포폰을 이용해 사업용 화물·승합차의 속도제한장치를 불법 해체해 최고속도를 130∼150㎞/h로 조작해 주는 대가로 대당 30만∼4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 등은 차량 속도를 높여 영업이익을 늘리려고 업자들에게 속도제한 해체를 요청한 것으로 조사됐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속도제한장치

 | 

해체·차량운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