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27 days ago

버려진 공장 채운 키스 … 캔버스 벗어나 빛으로 부활

어두운 구강 사이로 한 줄기 햇빛이 닿을 때, 그 광명을 키스라 부르기로 한다. 프랑스 파리에서 지난달 개관한 디지털 아트센터 빛의 아틀리에(Atelier des Lumières) 는 가장 낮은 조도(照度)에서 일렁이는 가장 환한 환희의 표정을 보여주고 있다. 개관 기념 전시는 키스 로 대표되는 황금빛의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1918). 올해 100주기를 맞아 빛으로 현현한 거장을 만나기 위해 이곳을 찾은 지난 12일, 줄은 길었고 입장표를 사는 데만 50분이 걸렸다.빛은 어두울 때 가장 극적이므로, 이 전시관은 183...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버려진

 | 

캔버스

 | 

벗어나

 | 

빛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