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영국 vs 러시아 갈등 최고조…첼시 러시아인 구단주, 영국 입국 불허 당해

영국에서 러시아 출신 스파이와 반(反)푸틴 성향의 러시아 망명자가 잇달아 피습된 사건으로 시작된 영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2라운드에 들어섰다. 양국은 3월 각각 상대국에 거주하는 외교관을 추방한 상태다. 두 나라 간 외교적 갈등과 충돌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하원 외교위원회는 20일(현지 시간) “러시아의 영국 내 불법 자금 세탁 활동을 전면 차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모스크바의 황금 : 영국 내 러시아 부패’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신흥재벌(올리가르히) 등을 동원해 영국 내에서 불법적으로 자금을 보관 및 세탁하고 있다. 이는 명백히 국제적 법치시스템과 영국의 동맹을 전복하기 위한 푸틴의 공작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영국 하원 외교위는 보고서에서 런던 증시에 상장된 러시아 에너지기업 EN+를 대표적인 자금세탁 거점으로 지목했다. 러시아 신흥재벌 올레그 데리파스카가 소유하고 있으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러시아

 | 

최고조…첼시

 | 

러시아인

 | 

구단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