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ctimes
5 months ago

與 무덤 충북지사 선거 이번에는 징크스 깨질까

민선 이후 야당 도지사를 줄곧 선택해 온 충북이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 지사를 배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충북은 그동안 여섯 차례 지방선거를 치르는 동안 지사는 모두 야당 후보가 당선됐다.지방자치제 부활후 첫 지방선거였던 1995년 6월 충북도민은 민선 1기 도지사로 기호 3번으로 출마한 자민련 주병덕 전 지사를 선택했다. 당시 여당인 민주자유당 김덕영 후보는 3위에 그쳤다.1998년 민선 2기 지방선거 때도 당적을 바꿔 여당 후보로 출마했던 주 전 지사가 낙선했다. 기호 2번 자민련 소속 이원종 전 지사가 74.14%의 압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충북지사

 | 

이번에는

 | 

징크스

 | 

깨질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