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끔찍… 허탈… 월드컵 태극전사 부상 잔혹史


권창훈에 이어 최고참 이근호도 부상으로 22일 2018 러시아월드컵 대표팀에서 낙마하면서 역대 월드컵 대표팀의 부상 잔혹사가 주목받고 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당시 대표팀의 최전방 공격수였던 황선홍은 출국 직전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다쳤다. 상대 수비의 거친 태클에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끊어진 것이었다. 황선홍은 진통제를 맞아 가며 프랑스로 향했지만 결국 1분도 출전하지 못했다.

예선에서부터 맹활약한 황선홍의 공백은 컸다. 당시 한국 대표팀은 감독이 대회 중 경질되는 일을 겪으며 예선 탈락했다. 낙담했던 황선홍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어느 정도 한을 풀었다. 그는 당시 폴란드와의 예선 첫 경기에서 왼발 발리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2006년 독일월드컵 때에는 부상 악몽이 이동국에게 찾아왔다. 이동국은 황선홍이 쓰러진 프랑스월드컵에서 혜성처럼 떠오른 신예였지만 2002년 한일월드컵 대표팀 엔트리에 들지 못했었다. 독일월드컵을 앞두고 어느 때보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끔찍…

 | 

허탈…

 | 

월드컵

 | 

태극전사

 | 

잔혹史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