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명곡은 시대다] 지배자의 음악 문법에 민초의 슬픔으로 쓴 민족의 노래


목포의 가난한 집안 출신 이난영 탁월한 가창력·감정이입으로 ‘목포의 눈물’에 생명 불어넣어 65년까지 ‘여왕의 옥좌’ 지위 유지 분단·전쟁 속 불우한 말년 보내

근대 일본의 대중음악 양식인 엔카(演歌)는 식민지 시대 초입인 1910년대 중·후반부터 야금야금 한반도로 진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라-시-도-미-파 5음계로 이루어진 이른바 요나누키 음계와 ‘부점 2박자 리듬’(우리가 나중에 뽕짝 리듬이라고 부르게 될)은 식민지 조선인의 정서와 친숙하지 않았고, 무엇보다도 폭력적이고 약탈적인 제국주의에 대한 반감이 그들의 문화를 수용하는 것을 거부했다.

하지만 일본 총독부는 서두르지 않고 그들의 문화적 어법을 소학교의 음악교본부터 권번이라고 불렀던 전국 기생학교의 커리큘럼에 이르기까지 차근차근 주입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사실상의 강제병합인 을사늑약으로부터 꼭 30년이 흐른 35년에 이르러서는 그들의 음악 문법은 더 이상 한반도에서 어색한 것이 아니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명곡은

 | 

시대다

 | 

지배자의

 | 

문법에

 | 

민초의

 | 

슬픔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