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NC, 홈을 밟지 못하는 주자들...득점권 타율이 문제

NC 다이노스가 다시 연패에 빠졌다. 수원 KT 위즈전 2연패와 22일 잠실 LG 트윈스전 패배를 엮어 3연패중이다. 이날 NC는 희생플라이로 2점, 적시타로 4점을 내주며 LG에 1대6으로 패했다. 6연속 루징 시리즈를 기록한 NC는 돌파구를 찾아야하는 상황에서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내주며 다시 불리한 싸움을 시작했다. 이날 NC의 패배는 타격 응집력의 패배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발 구창모는 5회까지 1실점으로 막아내다 결국 6회 2실점을 더했다. 그리고 불펜에서 실점을 더하며 추격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수비도 좋았다. 메이저리그 급 수비가 속출할 정도로 NC야수들은 깔끔한 수비를 자랑했다. 하지만 타선은 현재 NC의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잔루는 9개로 LG(8개)와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2사 후 득점권 주자의 잔루를 보면 확연히 차이가 난다. 1회와 2회, 4회와 5회, 7회와 8회 모두 득점권에 서있던 주자가 잔루가 됐다. 5회에는 2사 2,3루였지만 박석민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못하는

 | 

주자들

 | 

득점권

 | 

타율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